커뮤니티 > Aviation News > 향후 20년간 아시아 지역서만 새 조종사 22만명 필요한데...
로그인 | 회원가입 | 장바구니(0) | 주문조회 | 온라인견적 | FAQ | 마이페이지 
 


이강희 항공칼럼
항공기1 사진자료실
제트엔진 사진자료실
틈
항공관련 사이트
고객센터
장바구니
주문조회
1:1상담
FAQ
에스크로

 
 
작성일 : 17-07-22 13:57
향후 20년간 아시아 지역서만 새 조종사 22만명 필요한데...
 글쓴이 : 비행연구원
조회 : 131  

향후 20년간 아시아 지역서만 새 조종사 22만명 필요한데 기장 한 명 키우는데 15년 걸려
국적 항공사 조종사 확보 골머리

해외 인력 스카우트 불가피고용비자 발급 조건 완화 필요

지난 3월 국내 한 저비용 항공사(LCC)는 대형 항공사 기장을 스카우트하기 위해, 신참 조종사인 그의 아들까지 채용하는 조건을 제시했다. 당시 '아들 특혜 채용' 논란이 있었지만, 업계에선 '1+1 채용'까지 해야 했을 만큼 조종사 구인난이 심각하다는 의미로 해석했다.

미국 시애틀 지역 항공사인 호라이즌항공은 다음 달 운항하기로 했던 항공편 6%(11400편 중 700)를 지난달 말 돌연 취소했다. "조종사가 부족해 일정을 다 소화할 수 없다"는 이유였다. 호라이즌항공은 "회사는 급성장하는데, 조종사 이직으로 구인난을 겪고 있다""연내 300명을 채용할 계획이지만 쉽지는 않다"고 밝혔다.

국내외 항공업계가 조종사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다. 항공 시장은 급성장하는데, 숙련된 조종사를 양성하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려 수급이 깨졌기 때문이다.

대형 항공사LCC·중국, LCC중국으로 이탈

지난달 말 국토교통부에서 맹성규 2차관 주재로 국내 8개 항공사 CEO(최고경영자) 초청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CEO들은 하나같이 "조종사 부족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읍소했다. CEO들은 기장을 빼가는 '공동의 적'으로 중국을 지목했다. 또 대형 항공사들은 저비용 항공사(LCC)들이 부기장을 빼내간다는 하소연도 쏟아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중국은 '한국 조종사 블랙홀'이 되고 있다"면서 "연봉 1500017000만원 정도를 받는 국적 항공사 기장들에게, 중국 항공사들은 335000만원 연봉과 파격 복지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중국 내 한국인 조종사는 2013~201580100명 수준이었지만, 지난해엔 2배인 203명으로 급증했다. 중국 내 외국인 조종사 중 최대 비중(20%)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같은 대형 항공사에선 부기장의 이탈도 심각하다. 한 대형 항공사 관계자는 "LCC들이 '기장 승진'을 제안하며 숙련된 부기장들을 스카우트한다""비행 경험은 충분한데 승진을 못 하고 있는 부기장들이 집중 표적이 된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대형 항공사에서 이직하는 조종사 수는 2012~201420~30명 수준이었지만, 최근 2년간 연 160명 수준으로 늘었다.

LCC 업계 입장에서는 조종사를 뺏고 빼앗기는 형국이다. 스카우트돼 온 대형 항공사 부기장들이 LCC에서 기장 경험을 쌓은 뒤 다시 처우가 더 좋은 중국 등 해외로 빠져나가기 때문이다. 지난해에만 조종사들이 제주항공 18, 진에어 31, 에어부산 19, 이스타항공 21, 티웨이항공 10명 퇴사했다.

조종사 쟁탈전이 야기한 '공군 조종사 빼가기'는 국가적 문제가 되고 있다. 의무 복무 기간 15년을 채운 공군들이 처우가 좋은 항공사로 떠나면서, 공군 전투력이 약화되고 조종사 1명을 양성하는 데 들인 120150억원이 낭비되고 있다는 것이다.

조종사 해외 스카우트 지원 등 특단의 대책 필요

국적 항공사 조종사는 20103800명에서 20145000명을 넘겼고, 지난해 말 5600명까지 급증했지만 여전히 수요 대비 부족하다는 것이 업계 얘기다. 미국 보잉사는 향후 20년간(2015~2034) 아시아 지역에서 226000(연평균 11300)의 조종사가 새로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중국의 항공 교통량은 20년간 4배 가까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중국의 '빼가기'도 심해질 전망이다.

여객기 조종사 자격증은 공군·항공대·해외 유학 등으로 비행시간 200시간을 채우면 얻을 수 있다. 하지만 항공사들은 부기장을 채용할 때 자격증뿐만 아니라 비행 경험 2501000시간과 제트기 경험을 요구한다. 또 기장이 되기 위한 조건으로 35004000시간 비행 경험을 요구한다.

한 대형 항공사 관계자는 "숙련된 기장급 조종사 부족이 더 심각한 문제이기 때문에 당장 신참 조종사 인력을 많이 양성한다고 해결될 일은 아니다""우리도 외국인 조종사를 적극 스카우트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허희영 한국항공대 교수는 "외국인 조종사 고용비자 조건 완화 등 단기에 효과를 볼 수 있는 특단의 대책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조선일보




 


 
 

Total 54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함께 만들어가는 항공뉴스 게시판입니다. 비행연구원 11-23 36227
541 향후 20년간 아시아 지역서만 새 조종사 22만명 필요한데... 비행연구원 07-22 132
540 LCC 2차전… 날개 키우고, 장거리 노선 도전장 비행연구원 06-28 157
539 양양국제공항, 동북아 '십자형 하늘길' 구축 나서 비행연구원 06-02 206
538 국산 첫 경량비행기 일반 공개!! 비행연구원 05-15 250
537 하늘을 나는 자동차! 비행연구원 05-07 252
536 대형 항공사들의 합작(조인트 벤처) 비행연구원 03-15 325
535 지난해 항공기 37대 증가...저비용항공사 성장세 뚜렷 비행연구원 01-31 346
534 저비용 항공사, 올해 20대 새로 띄운다 비행연구원 01-03 398
533 초음속 여객기 비행연구원 11-24 465
532 저비용 항공사, 국제선으로 하늘 길 확장 비행연구원 11-08 497
531 50인승 제트여객기 시대 비행연구원 12-06 1314
530 제주 제2공항 비행연구원 11-22 1406
529 영천 항공부품 매카 비행연구원 11-22 1074
528 국산 1호 비행기 “부활” 비행연구원 09-20 1115
527 조종사 부족 사태 심각... 비행연구원 09-13 1316
526 고고도 태양광 무인기 성층권 비행 비행연구원 09-06 1215
525 보잉, 제2의 콩코드 프로젝트 추진 비행연구원 08-16 1175
524 서울시 한강 수상 비행장 건설 예정 비행연구원 08-05 1215
523 "아시아판 에어버스 만들자"… 비행연구원 05-30 1109
522 95세 최고령 현역 조종사 비행연구원 04-07 1322
 1  2  3  4  5  6  7  8  9  10